대학교 친구들을 만난 날


신천, 잠실새내


이름 모를 식당



고기는 불판위에서 익어간다.



잠실 투칸


멕시코 요리라 하는데, 어려운 메뉴들이었다.



잠실에서 판교 한번에 가는 버스가 있었다.


6900번 버스, 나이스!



집으로 가는길



Posted by phdyan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