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트에 가서 산 김포금쌀 막걸리

2,100원 이던가?

 

아스파탐이 들어있지 않다고 해서 맛이 궁금했다.

그러나, 또 먹고싶지 않은 맛이었다.

 

달고 시원한 탄산의 맛에 익숙해진 내게 김포금쌀 선호 생막걸리는 너무 싱겁고 밍밍했다.

아쉽지만, 또 먹지는 않겠다.

'2020년~ > 2022'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판교와 봉국사 산책  (0) 2022.09.11
220909 추석에 어울리는 용마산 산행  (0) 2022.09.11
전주 여행  (0) 2022.09.11
영등포 안상규벌꿀  (0) 2022.09.11
안양역 답사  (0) 2022.09.11
Posted by phdyang

댓글을 달아 주세요